일기장/2006-10-12


Youngrok Pak at 3 years, 11 months ago.

 

애자일 컨설팅 블로그의 [http://agile.egloos.com/2616165 옵션이 많은 소프트웨어]에 대한 트랙백. 이글루스랑 여기랑 양방향 트랙백 걸려면 대체 어떻게 해야 하는지 원-_-

전반적으로 사용자에게 선택을 미루는 것이 좋지 않다는 맥락은 공감이 된다. 하지만 옵션이 많다는 사실 자체가 나쁘다는 데는 동의하기 힘들다. 현실적으로 잘 팔리는 많은 소프트웨어들이 많은 옵션, 많은 메뉴, 한 가지 일을 하기 위한 다양한 방법을 제공하고 있다. 물론, 옵션이 너무 많아서 사용성이 떨어지는 소프트웨어도 많다. 차이점은 뭘까? 내가 관찰한 바로는 확연하게 구분되는 차이점이 존재한다.

차이점 첫째. 널리 쓰이는 소프트웨어들의 경우 아주 많은 사람들을 만족시키는 잘 세팅된 디폴트 설정이 있다. 그래서 그 많은 옵션 중에 실제로 변경해야 하는 필요성을 느끼는 옵션은 한두 가지에 불과하다. IE의 옵션은 셀 수 없이 많지만 그 많은 옵션 중 하나 이상을 수정해본 사람은 전체 IE 사용자의 10%도 안될 것이다. 대부분 시작 페이지 설정만 바꿀 뿐이다. 초기의 파이어폭스는 많은 옵션의 부담을 고려해서인지 아니면 개발 초기라서 그런지 모르겠으나 옵션이 얼마 안되었다. 그래서 불편함을 느끼는 케이스가 몇 가지 있었다. 하지만 개발이 진행되면서 몇몇 중요한 옵션들이 설정 가능하게 되었고 그 이후부터 체감 사용성이 훨씬 높아졌다. 이클립스도 좋은 사례에 속한다. 정말 많은 옵션이 있지만 실제 그 옵션을 건드리는 경우는 드물다. 플러그인의 초기 세팅 때나 건드릴 뿐. 초기 세팅값들이 프로그래머에게 편하게 되어 있기 때문이다.

둘째, 막강한 기능과 다양한 선택사항을 제공하지만 그것들을 죄다 노출시키지 않는다. 그래서 아는 사람은 아는 만큼 편하게, 모르는 사람은 모르는 대로 그럭저럭 원하는 동작을 할 수 있다. MS 오피스가 대표적인 예다. 오피스 중 단 한 제품만이라도 모든 기능을 다 아는 사람이 있을까? 하지만 오피스는 단 한 번 써본 사람도 편하다고 말하는 경우를 많이 봤다. 난 아래아한글을 1.52 시절부터 써왔고 대부분의 단축키를 다 외우고 있었는데 MS 워드 딱 하루 써본 후에 아래아한글은 다시 안 쓰게 되었다. 차이는 예를 들면 이런 거다. 목록/제목 기능을 아래아한글에서 편하게 쓰려면 그 기능을 완전히 숙지해야 한다. 안 그러면 스타일이 뒤얽히고 번호가 뒤바뀌고 하는 일이 부지기수다. 그래서 기능을 완전하게 익히고 나면 아주 편리하게 쓸 수 있지만 거기까지 가는 사람은 많지 않다. 반면 MS 워드에서는 그냥 1.을 붙이고 대충 쓰고 엔터 치면 글머리기호로 변환된다. 이걸 세세하게 조정하고 싶으면 옵션을 열어야 하지만 대개는 열지 않고도 그럭저럭 쓸만한 모양새를 갖출 수 있다. 엑셀이나 파워포인트도 마찬가지다. 파워포인트 잘 쓰는 사람들 보면 순식간에 멋진 자료를 만들어 낸다. 하지만 초보자도 시간은 몇 배로 걸리지만 비슷한 일을 해낼 수 있다. 그래서 잘 몰라도 아쉬운 대로 원하는 동작은 그럭저럭 해내면서 기능을 하나씩 배워나갈 수 있다. 윈도우의 바탕화면, 내 문서 등의 개념도 그런 면에서 아주 훌륭하다. 보다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싶은 사람은 탐색기를 직접 열어서 자기만의 폴더 구조를 만들고 관리하지만 컴과 친하지 않은 대부분의 사람들은 내 문서에 저장하거나 바탕화면을 바로 이용한다.

저번에도 어딘가에 쓴 적이 있는데 Perl의 철학 중에 이런 게 있다. 쉬운 일은 쉽게, 어려운 일도 그럭저럭 할 만하게. 잘 팔리는 소프트웨어들은 이런 점이 아주 잘 되어 있다. Perl의 한 가지 일에 여러 가지 방법은 파이썬의 한 가지 일에 한 가지 방법에게 비판을 받기도 했지만 결국 파이썬도 이 점에서는 Perl의 뒤를 따랐다. 쉬운 일은 쉽게 할 수 있는 방법을 딱 눈앞에 제시해주는 것이 필요하다. 모든 것을 다 해낼 수 있는 쉽고 편한 방법이 있으면 좋겠지만 그런 건 없다. 그렇다고 어려운 일은 아예 할 수 없게 만들면 쉬운 일만 하는 사람들은 좋겠지만 한정된 시장에 만족해야 할 것이다. 어려운 일은 그냥 쉬운 일보다는 조금 복잡해도 그럭저럭 할 만하게 해주면 된다. 그게 안되는 단순한 소프트웨어는 짧은 시간 안에 꽤 넓은 시장을 파고 들지만 MS 오피스처럼, 포토샵처럼 킬러 애플리케이션이 될 수는 없다. Palm 같은 경우도 휴대용 컴퓨터에서 복잡성을 제거해서 PDA 시장을 장악했지만 이제 시류는 뭐든 다 할 수 있는 Window CE 계열로, 그리고 PC랑 똑같은 UMPC로 넘어가고 있다.

선택은 해 놓을 수 있다. 그러나 사용자가 바꿀 수 있게 한다. 그것이 킬러 애플리케이션을 위한 전략이 아닐까.


 

블로그 / 소프트웨어 개발 / 비즈니스


Comments




Wiki at WikiNam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