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기장/2009-12-14


Youngrok Pak at 6 years ago.

안드로이드 외주 용역 하던 거 끝내 재계약을 거절했다. 사실 따지고 보면 우리가 지금까지 해왔던 일 중에는 상당히 괜찮은 편이다. 일정도 여유 있고 우리 실력도 인정 받고 있고, 파견도 갈 필요 없다. 안정적으로 일거리도 줄 수 있는 회사다. 우리와의 계약 당사자인 회사도 좀 치사하게 돈 깎으려는 시도를 하긴 했지만 어쨋든 돈도 제 때 주고 의사소통도 그럭저럭 원활했다. 근데 하기 싫었다.

나도 조건만 쭉 따져보면 괜찮은 것 같은데 왜 하기 싫은지 이상해서 곰곰히 생각을 해봤다. 그 중 가장 큰 이유는 제품에 대해 자부심을 가질 수 없다는 것. 사실 스트레스 받기로는 C&C와 프로젝트할 때가 더 심했다. 거기도 여기랑 똑같이 제품의 품질에는 관심이 없고 그저 완료하는데만 급급했고. 하지만 그 때는 실사용자의 피드백을 받을 수 있었고, 우리도 실사용자를 위한 기능을 기획하고 만들어주는 과정에서 작으나마 보람을 느꼈었다. 그래서, 다 참아가면서 프로젝트를 완료할 수 있었다.

하지만 이 프로젝트는 아무 보람이 없다. 이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사람 중에 실사용자를 생각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고, 피드백도 받을 수 없다. 오로지 목적은 KT에 성공적으로 납품하는 것 뿐. 그러다보니 기획안은 논리적으로도 말이 안되는 기능으로 채워지고 어떻게 하면 화려하게 보일까만 고민한다. 이미 내려져 있는 의사결정들도 확인도 제대로 안해본 불확실한 사실에 기초하고 있어서 계속 발목을 잡는데도 교정할 생각을 하지 않는다. 그러다보니 우리가 어떻게 이 제품의 품질을 위해서 노력할 만한 여지가 거의 없다. 우리도 이 정도로 심한 클라이언트는 처음 만나는 것 같다.

내가 처음 사회 생활을 하면서 느꼈던 것을 8년이 지난 지금 다시 느낀다는 사실이 참 슬프다. 이런 게 싫어서 창업까지 했는데도 외주 용역을 하면 어쩔 수 없이 맞이하게 되는 현실인 것 같기도 하고.

이런 것들이 뭔가 모르게 내 마음 속에서 재계약 하지말라고 소리를 쳤었던 것 같다. 어떻게 보면 우리는 이 일로 인해서 꽤 괜찮은 기회를 놓친 셈이다. 우리가 그토록 바래왔던 안정적인 수입원을 제 발로 차버렸고, 실력에 대한 좋은 평가를 받으면서도 프로젝트 완료 전에 빠진다고 욕을 먹을 수도 있는 상황이 되었다. 하지만, 난 우리의 결정이 여전히 옳았다고 믿는다. 내가 만드는 제품을 내가 자랑스러워할 수 없다면 무슨 의미가 있겠는가. 보람을 느끼면서 일하는 것, 그것 때문에 창업한 것 아니겠는가.

사실, 이콜레모가 그 동안 돈을 밝혔다고는 할 수 없지만 돈에 휘둘리기는 해왔다. 당장 사무실 임대료를 걱정해야 하는 시기도 있었고. 하지만 이제는 그러지 않을 것이다. 아무리 작은 일이라도 우리가 보람을 느낄 수 있는 일, 우리가 만든 것에 자부심을 느낄 수 있는 일을 할 것이다.


Comments




Wiki at WikiNamu